[종합] ‘황금 가면’ 연민지, 차예련 父 사건으로 거래하는 나영희 협박

‘황금 가면’ 연민지가 나영희를 협박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는 차예련에게 투자금을 유지하는 조건으로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알려주겠다는 나영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차화영(나영희)은 SA 그룹 회사 공금을 불법 자금으로 사용했으니 투자를 철회하겠다는 강동하(이현진)에 마 이사가 단독으로 저지른 일이라 말했다.

그러나 강동하는 마 이사가 빼돌린 공금이 세탁돼 김 실장 이름으로 만든 차화영 차명계좌로 입금됐다고 밝혔다.

SA 그룹과 엮이지 않겠다며 투자를 유지하는 게 무리라는 강동하에 차화영은 “우리 SA 그룹은 바름 파트너스 본사와 투자계약을 맺은 겁니다. 강 본부장 독단으로 투자를 철회하는 게 말이 됩니까?”라고 따졌다.

그러나 본사에서 자신에게 전권을 일임했다 말한 강동하는 “제 마음을 바꾸시려면 납득이 될만한 해명을 하셔야 할 겁니다. 그렇지 않으면 그룹 안팎으로 시끄러워지실 테니까요”라고 경고했다.

유수연(차예련)은 강동하에게 “SA 그룹에 이렇게 발 빼면 안 되잖아요. 아버지 회사 되찾는 게 목표라면서요? 그런데 왜. 저 때문이죠? 서준(정민준) 찾아주려고 그런 거죠? 그래도 이건 아니에요. 이러다 본부장님 목표까지 잃을 수 있어요”라고 걱정했다.

자신을 걱정하는 거냐며 웃은 강동하는 “서준이도 걱정돼서 차 회장을 찾아가긴 했죠. 하지만 SA 그룹을 장악하기 위해서는 자금줄을 묶어둘 필요가 있어요. 이제부터 진짜 시작됐다고 보면 돼요. 투자금 뺄 생각 전혀 없어요”라고 설명했다.

홍진아(공다임)는 고미숙(이휘향)에게 버거 집에 아르바이트를 시켜달라고 부탁하며 “이깟 버거집 일이 뭐라고 별거도 아닌데”라고 말했다.

그 말에 발끈한 고미숙은 내일부터 출근하라 말했고 홍진아는 “진짜요? 제가 일 잘하면 동하 오빠랑 결혼시켜 주시는 거죠?”라고 애교 부렸다.

홍선태(박찬환)는 김 실장이 자신의 뒤를 밟고 있다는 보고를 들었다.

유수연은 저녁 먹고 가자는 강동하를 거절하며 데려다주겠다는 것에도 선을 그었다. 자신이 불편하냐 묻는 강동하에 그는 “서준이 때문에 다른 생각할 겨를이 없어요. 엄마 일도 그렇고 도와주신 거 고맙게 생각해요. 제 마음 변함없어요. 안 변해요”라고 말했다.

강동하는 “기다리겠다고 했잖아요. 수연 씨 말이 진심처럼 와닿지 않는다면요”라고 물었고 유수연은 “집중해도 성공할까 말까인데 한눈팔 여유 없어요. 제 목표는 오로지 하나예요. 제가 본부장님 때문에 흔들려서 실패한다면 원망하게 될 거예요. 미안해요”라며 전화를 끊어버렸다.

홍진우(이중문)는 서유라(연민지)에게 이혼 서류를 건넸다. 이혼 서류를 찢어버리는 서유라에 홍진우는 “그럴까 봐 여러 장 준비해놨어. 차 키 내놔. 차 팔았어”라며 차키를 가져갔다.

서유라는 차예련을 찾아 홍진우가 이혼하자 했다며 “저 SA 그룹 며느리고 홍진우 아내예요. 어머니가 진우 씨한테 확실하게 못 박아주세요”라고 말했다.

차화영은 “내가 왜? 당장 이혼시키고 싶은 걸 SA 그룹과 진우 이미지 생각해서 참고 있는 거야. 네가 우릴 속이지 않고 우리 집안과 엮이지 않았으면 오늘 같은 일 없어. 버티고 견뎌”라고 받아쳤다.

그러나 서유라는 자신은 유수연과 다르다며 투자금으로 협박했다. 차화영은 “내가 그딴 협박에 깜짝할 줄 알았니? 네가 투자한 금액은 계산하고 끝내면 돼. 지금이라도 그러겠다면 해. 푼돈 때문에 내가 널 내치지 않고 있다 생각하면 오산이야. 까불지 말고 얌전히 있어”라고 경고했다.

홍선태는 차화영에게 “당신 마음 정리되는 대로 조용히 끝낼 생각이었는데 나도 더는 못 참겠어”라며 사람을 붙인 것에 분노했다.

유수연은 홍진우 집에 있는 홍서준과 통화했다. 전화를 바꿔 받은 홍진우는 유수연에게 내일부터 회사에 나가겠다며 이 집사가 홍서준을 돌볼 것이라 말했다.

이에 유수연은 “서준이 있는 동안 서유라 절대 집에 못 오게 해”라고 말했고 홍진우는 “어머니한테 들었는데 강 본부장이 투자금 회수하겠다고 했다며? 진짜 빼겠대?”라고 물었다.

그러나 유수연은 자신도 잘 모른다며 홍서준을 잘 부탁한다 말했다.

다음 날 강동하는 유수연과 만든 구두가 얼마나 사랑받고 있는지 궁금하다며 매장으로 나왔다. 유수연 또한 집에 있으니 홍서준 생각만 나 나오고 싶었다고 말했다.

강동하는 유수연에게 “신제품 반응이 좋네요. 오늘도 최다 판매 상품이라는데요. 수연 씨 노력이 빛을 봐서 다행이에요”라고 웃어 보였다.

강동하 덕분이라 말한 유수연은 차화영이 고미숙에게 왔다는 전화를 들었다.

고미숙은 바름 파트너스 몫까지 투자를 부탁하는 차화영에게 “당장 그 큰돈을 마련하기 어려운데. 어쩌나 가족 같은 우리 회장님을 모르는 척 할 수도 없고. 해봅시다. 최대한 끌어모아서 힘을 보태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바름 파트너스가 투자금을 뺀 게 소문나면 SA 그룹에도 좋을 게 없다 말한 고미숙은 차화영에게 “선빵 날리세요. 회장님이 먼저 손수치는 게 그림상 좋지 않겠어요? 강동하 본부장도 무작정 오늘 내일 투자금 빼려 들지도 않을테고”라고 제안했다.

고미숙은 투자 조건으로 SA 그룹 지분이라 말했다. 의아해하는 차화영에 그는 자신이 말 뿐인 사외이사이니 지분이 생겨야 애사심이 생긴다고 웃어보였다.

양육권 변경 동의서 생각해봤냐는 유수연에 홍진우는 “그것보다 더 좋은 방법이 있어. 나 이혼한다고 했잖아. 우리 다시 합치자”라고 말했다.

유수연은 “당신 어머니가 반대할 거야. 그 문제는 나중에 얘기해. 지금 중요한 건 서준이야. 서준이 내가 데려오려면 양육권 내가 가져야 해. 더 시간 끌 일 아니야”라고 말했고 홍진우는 며칠만 시간을 달라 부탁했다.

홍진우를 만나고 나오는 유수연을 붙잡은 서유라는 “나 착하게 살고 싶거든? 너는 우리 사이 방해하지 마. 안 그러면 서준이 다쳐”라고 말했다.

이에 유수연은 “서준이 머리카락 한 올이라도 건드려 봐. 네 신장이 갈기갈기 찢기는 고통이 뭔지 느끼게 해 줄게”라고 받아쳤다.

차화영은 유수연을 불러 원하는 것을 물었다. 유수연은 “서준이 제가 키워요. 부검 감정서 조작한 이유요. 우리 아빠 죽이셨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차화영은 “서준이 못 준다. 너보다 우리가 키우는 게 서준이 미래에 대해 좋아. 아버지 죽음에 대해 정말 알고 싶니? 확실히 말하지만 난 아니다. 누군지 알려줄 의향은 있어. 나한테 증거가 있거든”이라고 말했다.

그는 범인을 알려주는 대신 조건으로 “강동하 본부장 마음을 되돌렸으면 한다. 투자금 회수 철회시켜. 그리고 증거 받는 대로 너도 회사 관두고”라고 제안했다.

유수연은 “본부장님이 결정하신 일인데 제가 무슨 수로 막아요”라고 말했고 차화영은 말뿐이었지 간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모든 것을 밖에서 듣고 있던 서유라는 분노했다.

창밖을 보던 차화영은 불륜 조작 인정하고 유수연에게 사죄하라는 유대성의 음성에 깜짝 놀랐다. 뒤를 돈 차화영 앞에는 증거물을 들고 있는 서유라가 서있었다.

한편 KBS2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은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김한나>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용이 더 궁금하시다면 글 제일 하단에 있는 출처 링크를 클릭해 확인하세요.

출처 : [종합] ‘황금 가면’ 연민지, 차예련 父 사건으로 거래하는 나영희 협박

[ [종합] ‘황금 가면’ 연민지, 차예련 父 사건으로 거래하는 나영희 협박 ] 글에 대한 콘텐츠 저작권은 뉴스픽에 있으며, 뉴스픽에서 RSS를 제공 받았습니다.

라이트 뉴스 꿀팁

  1. 무료 웹툰 플랫폼 사이트 총정리
  2. 유튜브 음원 추출 다운로드 방법
  3. 해외 축구 무료 중계
  4. 무직자 소액대출 총정리
  5. 무료 OTT 플랫폼(영화, 드라마 다시보기)

대출이 필요할 때

무직자, 주부, 직장인, 대학생, 신용불량자까지 직장인대출, 소액대출, 비상금대출, 개인대출, 모바일대출, 무직자대출, 신용대출, 소상공인대출, 사업자대출, 정부지원대출, 개인회생이 필요할 때 검색해보세요

대출 정보 지식사이트
대출 정보 지식사이트

꼭 필요한 대출 정보

  1. 무직자대출
  2. 소액대출
  3. 비상금대출
  4. 주말대출
  5. 정부지원대출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