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호산·김수진, 의심 연결고리…또 다른 위기 예고 (‘멧돼지사냥’)

(사진제공: MBC)

MBC 4부작 시골스릴러 ‘멧돼지사냥’ 박호산과 김수진이 의심과 불안으로 가득 찬다.

15일 ‘멧돼지사냥’(연출 송연화/극본 조범기) 3회에선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심 속에 영수(박호산 분)에게 닥치는 절정의 위기가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영수는 의문의 협박범의 정체가 주협(차시원 분)이라고 의심한 끝에 살인까지 저지르게 되었다. 실종된 아들을 찾는 애절한 아버지의 모습과 광기로 가득 찬 살인마의 모습까지 감춰졌던 이중성을 드러낸 영수의 살인 행각은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던바. 하지만 주협이 죽은 뒤에도 다시 울리는 협박 전화에 영수는 또다시 혼란에 휩싸였고, 여기에 실종됐었던 아들 인성(이효제 분)이 엉망이 된 몰골로 집에 돌아온 장면이 엔딩을 장식하며 역대급 반전을 완성,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